Austrian-Korean Philharmonic Orchestra

1/3

음악 은 세계 의 공통 언어 라고 합니다. 음악 이 다른 말 을 사용 하는 사람들 간 마음 을 열어 주는 매개체 가 될 수 있다는 뜻일 것 입니다. 그렇다면 다양한 악기 들이 조화 를 이루어 아름다운 음악 을 만들어 내는 오케스트라 는 가장 고도화 된 세계 공통 언어 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?

 

한 - 오스트리아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(Korean-Austrian Philharmonic Orchestra) 는 1999 년 당시 반기문 주 오스트리아 대한민국 대사 (전 유엔 사무 총장) 가 Heinlich Neisser 오한 친선 협회장 과 협력 하여 언어 와 문화 가 다른 양국 국민 들 사이 에 마음 과 마음 을 연결해 주는 문화 교류 의 장 으로 창단 하였습니다. 달리 말하면 한 - 오스트리아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(이하 한오필) 는 마음 의 언어 로서, 양국 국민 간 우정 과 유대감 을 키워나 가기 위해 시작 되었습니다. 이렇게 독특한 오케스트라 단 구성 이 가능 했던 것은 오스트리아 가 고전 음악 의 나라 이며 오스트리아 에서 음악 공부 를 하고 있는 한국 학생 이 1 천여명 에 이르는 유리한 여건 이 있었기 때문 입니다.

 

한오필 은 동수 의 젊은 양국 음악 도 들 로 구성 되어 매년 1 차례 씩 비엔나 의 Konzerthaus 또는 Musikverein 에서 정기 공연 을 실시 하고 있습니다. 매회 공연 에 2-3 명의 협연자 를 초청 하여 공연 을 다채롭게 하고 있으며, 공연 프로그램 으로 서양 과 한국 의 고전 음악 이 함께 포함 되어 있습니다. 또한 오스트리아 정 ․ 재계 인사, 주 오스트리아 주재 외교단 및 국제 기구 주요 인사 그리고 한인 동포 및 한국 기업인 등 각계 각계 각층 의 다양한 인사 들이 주요 관객 으로 참여 하고 있습니다. 이러한 뜻 깊은 공연 을 위해 한오필 지원 협회 가 한 - 오스트리아 양국 정부, 기업 및 개인 의 재정적 인 후원 을 바탕 으로 지속적 으로 활동 하고 있습니다.

 

 

한오필 은 창단 후 여러 가지 어려움 을 극복 하면서 튼튼한 뿌리 를 내렸고 공연 수준 도 높여 왔습니다.  2009 년 에는 10 년간 의 성과 에 대한 냉철한 평가 를 바탕 으로 한오필 에 대한 개편 작업 도 추진 하였습니다. 2012 년 에는 한 - 오스트리아 수교 120 주년 기념 공연 을 개최 한 바 있습니다.  최근 2018 년 에는 창단 20 주년 을 맞아 창단 후 최다 인 3 개 도시 에서 총 4 번의 공연 을 열었 습니다. 특히 2008 년 과 2012 년 이후 처음 으로 Musikverein '골든 홀' 에서 공연 을 개최 하는 의미 있는 시간 이었습니다. 한오필 은 앞으로도 양국 국민 그리고 양국 의 젊은 음악 도 들이 우정 과 유대 를 강화할 강화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 입니다. 양국 국민 과 음악 도 들의 계속 적인 사랑과 성원 을 바랍니다.